기생충 횡설수설 (스포) > 탐방이용후기

본문 바로가기

탐방이용후기
기생충 횡설수설 (스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기자1 작성일19-07-12 23:40 조회4회 댓글0건

본문

보고난 직후 감상을 한 문장으로 적어보면

'내가 대체 뭘 본거지' 인 것 같네요.

여운이 쉽게 가시지 않워요..

워낙 디테일한걸로 유명한 감독인데다 상징적인 설정이나 장면도 많아서 당연히 100% 이해할 수는 없었지만, 

그런대로 제 나름 해석하면서 볼 수 있는 영화라서 되게 좋았습니다.

영화 해체해서 분석할 수 있을 만큼의 수준이 아닌 저에게도 생각할거리를 많이 던져준 영화인걸 보면

깐느 수상도 어찌보면 당연한 결과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인상깊은 장면들이 참 많았죠.

필라이트만 먹던 가족들이 결국 저택에 기생해서 양주파티 벌이다가 도망쳐나오는 장면.

얼마못가 결국 폭우 속에서 언덕 위에서부터 계속 계단을 타고 도망쳐 내려가는데

도착한 곳은 결국 물에 잠긴 반지하라는것.

기생하던 가족들이 물에 쓸려내려가는 듯한 모습과 영화 제목이 연결되면서 소름이 좀 돋았습니다.

역류하는 변기 위에서 체념한 듯 천장에서 담배 꺼내피는 장면은 아마 많은 분들이 베스트로 꼽지 않을까 합니다.


'야 너 냄새나' 같은 말은 치부를 건드린 듯 굉장히 민감한 곳을 긁는 말인데,

거기에 가난,계급차이 까지 발라버리는 순간 느껴지는 충격은 정말 엄청난 것 같습니다.

'지하철 타는 사람들한테서나 나는 냄새가 난다' 라는 소리를 

테이블 밑에 숨어서, 그것도 자식들 앞에서 듣는 송강호씨의 모습은 어후..


배우분들 연기들도 너무 좋았습니다.

특히 최우식씨, 박소담씨 연기가 제일 빛을 발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조여정씨 같은 경우에는 평소 좋아하는 배우가 아니라서 큰 기대 안했었는데

그 오묘한 캐릭터 잘 살려내서 조금 놀랐습니다.


'마더' 까지의 봉준호를 더 좋아했던 만큼 이번 작품 기대가 상당히 컸었는데

실망은 커녕 재밌게 보고 와서 만족감이 크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