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중인 듀랜트, 이적시장 나올 것으로 예상 > 탐방이용후기

본문 바로가기

탐방이용후기
부상 중인 듀랜트, 이적시장 나올 것으로 예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기자1 작성일19-07-13 00:53 조회3회 댓글0건

본문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케빈 듀랜트(포워드, 208cm, 108.9kg)가 자유계약선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ESPN』의 라머나 쉘번 기자에 따르면, 듀랜트가 부상 중임에도 불구하고 이적시장에 나올 것이 유력하다고 전했다. 듀랜트는 이번 플레이오프에서 두 차례 큰 부상을 당했다. 특히 지난 파이널 5차전에서 아킬레스건이 파열되는 중상을 당해 현실적으로 다가오는 2019-2020 시즌을 뛰기 어렵다. 그럼에도 이적시장에서 가치는 여전히 높다.

듀랜트가 중상을 당해 다음 시즌 뛸 수 없는 상황임에도 여러 팀들이 듀랜트 영입을 노리고 있다. 뉴욕 닉스, 브루클린 네츠, LA 레이커스, LA 클리퍼스가 관심을 표명한 가운데 원소속팀인 골든스테이튼 또한 듀랜트를 붙잡길 바라고 있다. 큰 규모의 시장을 갖고 있는 팀들이 모두 흥미를 보이는 가운데 골든스테이트 또한 대형 계약 제시를 염두에 둔 상태다.

골든스테이트는 듀랜트에게 초대형 계약 제시까지 고려하고 있다. 골든스테이트가 제시할 수 있는 최대 금액은 계약기간 5년 2억 2,000만 달러다. 이는 종전에 스테픈 커리가 맺은 계약보다도 훨씬 큰 규모의 계약이다. 그러나 클레이 탐슨까지 붙잡길 원하는 골든스테이트가 듀랜트에게 최고대우 이상을 제시할지는 아직 좀 더 두고봐야 한다.

뉴욕은 듀랜트를 포함해 복수의 슈퍼스타 영입을 노리고 있으며, 브루클린은 카이리 어빙 영입전에서 가장 앞서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어빙과 듀랜트를 동시에 데려가겠다는 심산이다. 레이커스와 클리퍼스는 각각 앤써니 데이비스(뉴올리언스)와 카와이 레너드(토론토)를 염두에 두고 있어 뉴욕이나 브루클린 만큼 적극적이라 판단하긴 어렵다.

그러나 듀랜트가 이적시장에 나온다면 여전히 대형 계약을 제시받을 것이 유력하다. 이적을 택할 경우 최대 4년 계약을 받을 수 있지만, 약 1억 6,000만 달러 안팎의 계약을 따내기 충분하다. 한 시즌을 건너 뛰어야 하는 단점이 있지만, 돌아올 경우 우승후보로의 등극은 시간문제인 만큼 전력보강을 넘어 우승도전에 나서고자 하는 팀들이 군침을 흘리고 있다.

듀랜트는 이번 시즌 78경기에 나서 경기당 34.6분을 소화하며 26점(.521 .353 .885) 6.4리바운드 5.9어시스트 1.1블록을 기록했다. 플레이오프에서는 더욱 빛났다. 지난 서부컨퍼런스 세미파이널 5차전 막판에 부상을 당해 한 동안 뛰지 못했지만, 부상 전까지 11경기에서 경기당 39.1분을 소화하며 34.2점(.513 .416 .901) 5.2리바운드 4.9어시스트 1.2스틸 1블록을 기록했다.

이제 30대에 접어들었지만, 계약기간을 감안하면 듀랜트가 전성기를 유지하지 못할 이유는 더욱 없다. 더군다나 운동능력에 의존하지 않는데다 큰 키와 정확한 슛을 두루 갖추고 있어 가세할 경우 팀의 전력이 급상승하기 때문이다. 리그 최고 득점원이면서 다수의 리바운드를 따내는데다 스몰포워드와 파워포워드를 오갈 수도 있어 범용성도 크다.

지난 세 시즌 동안 듀랜트는 몸값 삭감을 단행해 왔다. 골든스테이트로 이적을 택할 당시에는 받을 수 있는 적합한 금액을 받았지만, 이후 옵트아웃 이후 몸값을 동결하면서 골든스테이트가 전력을 보강하는데 숨통을 트이게 했다. 지난 여름에도 이번 시즌 연봉 3,000만 달러를 받는데 합의하면서 선수옵션이 들어간 2년 계약을 맺었다.

이후 듀랜트는 활약에 걸맞은 계약을 중요하게 거론했다. 이제 연봉을 줄이지 않겠다는 의도이면서도 최고대우 이상을 받아내겠다는 의지였다. 그간 계약규모를 일정부분 양보한 것을 감안하면 이제는 더욱 초대형 계약을 노릴 때다. 비록 부상으로 인해 계획이 흐트러지긴 했지만, 여전히 듀랜트가 최고 대우를 받긴 충분하다.




설사 떠나더라도 워리어스는 그의 헌신을 잊지 않을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