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저스 FA 빅3 동시 영입 추진 > 탐방이용후기

본문 바로가기

탐방이용후기
다저스 FA 빅3 동시 영입 추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만수 작성일19-12-08 19:12 조회22회 댓글0건

본문

하지만 다저스 앤드류 프리드먼 야구부문 사장은 선수 계약에 있어 엄격한 기준을 두는 스타일이다. 6년 이상의 장기 계약을 극도로 꺼린다. 평균 연봉을 높이더라도 계약 기간을 줄이는 방식을 선호한다. 팀 전력의 변동 가능성을 열고, 역동성을 살리기 위한 조치다.

방향은 틀리지 않지만, 이 경우 안정적 계약을 원하는 선수의 마음을 사기 어렵다.

존 헤이먼에 따르면 다저스는 이번에도 3명을 동시에 원하면서도, 3명에 대한 엄격한 기준을 만들어뒀다.

다저스는 지난해 브라이스 하퍼 영입전때도 비슷한 기준을 고수했다. MLB.com에 따르면 하퍼에게 제시한 금액은 4년 1억8000만달러 정도로, 연 평균 4500만달러 언저리다. 어마어마한 금액이기는 하지만 하퍼는 결국 필라델피아가 제시한 13년 3억3000만달러를 택했다. 필라델피아의 연 평균 연봉은 2500만달러 수준이다.

이번 스토브리그 다저스의 빅3 영입에도 비슷한 기준이 적용될 전망이다. 계약기간을 줄이고 연봉을 높이는 방식은 합리적이기는 하지만 ‘한 방’을 노리는 대형 FA 선수들의 마음을 사는데는 부족할 수 있다. 다저스가 결국 3명 중 아무도 계약하지 못할 우려도 커지고 있다.

빅3 영입에 실패한다면, 다저스는 류현진에게 더 나은 조건을 제시할 수도 있다. 류현진은 6년 이상의 장기계약 보다는 3~4년 정도 계약을 원하고 있기 때문에 다저스의 ‘합리적 계약’에 어울린다.

----------------------------------------------------------------------------------------------

흠... 하퍼 때처럼 기간 줄이고 비용 올려서 하면

콜, 스트라스버그, 렌돈3명 중에 올 선수가 있을까요?

아무도 못잡을거 같은데...